‘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동하와 재회..일촉즉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제공=SBS ‘수상한 파트너’

‘수상한 파트너’ 속 지창욱이 다급하게 뛰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5일 SBS ‘수상한 파트너’ 측은 병원에서 지창욱에게 호소하고 있는 동하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교통사고 이후 혼수상태에 빠져있던 정현수(동하)가 의식을 회복, 위협적인 인물로 다시 돌아오는 장면이 그려진다. 그는 앞선 방송의 엔딩에서 의식을 차리자 마자 서늘한 기운을 풍기며 봉희(남지현)를 가만히 바라봐 보는 이들의 긴장을 높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지욱이 다급하게 달려가는 모습이 담겨있어 혹시 그 이후에 무슨 사건이 벌어진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또 다른 사진에는 지욱이 직접 현수의 병실을 찾아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겨 있다. 아직 머리에 붕대를 감고 있는 현수는 격한 감정으로 지욱에게 이야기를 털어놓고 있어 궁금증을 높인다.

‘수상한 파트너’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는 일촉즉발의 사건이 벌어진다. 손에 땀을 쥐는 상황이 벌어질 예정이니 방송 시작부터 끝까지 한 장면도 놓치지 말고 시청해주시길 바란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