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영턱스클럽 임성은 출연.. 귀여운 덧니+해맑은 미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에 영턱스클럽 임성은이 출연했다. 귀엽고 해맑은 매력을 뽐냈다.

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초여름 바캉스로 강원 양양으로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성은은 트레이드마크인 덧니를 뽐내면서 모습을 드러냈다. 임성은은 1996년 그룹 영턱스클럽의 메인 보컬로 데뷔, 귀여운 외모와 화려한 가창력, 춤 실력을 큰 인기를 누렸다.

임성은은 자동차에서 내리자마자 주위 배경에 시선을 빼앗겨 짐을 두고 내렸다. 그는 “내가 이렇다. 덜렁덜렁하다”고 호탕하게 웃었다.

임성은은 카메라를 계속 신기한 듯 쳐다봤다. 그는 “방송에서 주책바가지로 나오는 거 아니냐?”라고 걱정했다.

구본승과 김광규는 임성은을 환영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