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 남주혁♥신세경, 기습키스→운명인가요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남주혁과 신세경이 범상치 않은 운명을 예고했다.

4일 방송된 tvN ‘하백의 신부 2017’에서는 하백(남주혁)이 소아(신세경)에게 기습 키스를 했다. 하백은 소아를 신의 종으로 각성시키기 위해 입을 맞추면서 “날 받아들이지 않으면 모든 걸 겪게 될 거야. 뭔가 슬그머니 가슴을 비집고 들어와 탁 치는 느낌이지? 신의 입맞춤을 얻었으니 영광인 줄 알아”라고 말했다.

남수리(박규선)는 그런 하백을 데리고 도망갔고, 소아는 뒤늦게 “야 이 미친놈아”라고 외쳤다.

집에 돌아온 소아는 “눈은 왜 감아. 눈을 감은 합리적인 이유를 찾아야 해. 트라우마로 남지 않으려면 원인을 찾는다. 직시한다. 극복한다”라고 혼자 외쳤다. 그러나 그의 눈앞에는 계속 하백이 나타났다. 하백 역시 소아와의 키스 후 미묘한 감정을 느꼈다.

소아는 건물주가 보증금을 배로 올렸다는 말에 급하게 병원을 나가 그를 쫓았다. 거리를 달리던 소아는 횡단보도를 건너던 한 노인을 위해 발걸음을 맞췄고, 자동차에서 이를 지켜보던 후예(임주환)는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후예는 우연히 만나는 소아에게 조금씩 관심이 생겨났다. 이때 소아는 하백을 만났다. 하백은 소아에게 의식주를 해결하려고 했고 소아는 여전히 하백을 멀리했다.

소아는 건물주를 찾으러 갔고, 그곳에서 후예를 만났다. 자꾸만 얽히는 여러 인연들로 피곤함을 느낀 소아. 또한 하백을 만난 뒤 알 수 없는 환청이 자꾸 들려왔다. 신의 능력을 잃은 하백은 배고픔을 느끼는 등 점점 인간 세계에 적응하기 시작했다. 하백은 핸드폰 속 무라(정수정)의 뒷모습을 따라 지하철에서 내렸고, 소아의 환자인 마봉열(윤종훈)은 하백을 본 뒤 “신을 만났다”라면서 그에게 각종 음식을 제공했다. 소아는 마봉열과 하백이 함께 있는 걸 보고 한강으로 향했다.

소아는 흥분해서 물로 달려들려는 마봉열의 모습에 겁을 먹었다. 14년 전 소아는 한강에 빠져 죽음의 위기에 처한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었다. 결국 마봉열은 한강으로 뛰어들었고, 하백은 울고 있는 소아를 위해 마봉열을 구해냈다.

이어 하백은 치킨 닭다리를 잘 지키지 못한 소아에게 화를 냈다. 하지만 소아는 하백에게 달려가 안겨 “고맙다”고 말했다. 하백은 소아의 행동에 멈칫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