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김지원에 “널 두고 어떻게 20년을 참았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쌈마이웨이'

‘쌈마이웨이’

‘쌈마이웨이’ 박서준이 김지원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4일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에서는 고동만(박서준)이 격투기 시합 전날 최애라(김지원)와 하룻밤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애라는 울면서 사랑을 고백했고, 고동만은 “네가 너무 좋아서 못 할 거 같아”라면서 “네가 너무 좋아서 이대로 못 멈출 거 같다”라면서 키스를 했다.

다음날 아침 고동만은 “나는 네가 요즘 겁나 좋았거든. 사람이, 사람을 이렇게까지 좋아 할 수 있나 싶었는데, 오늘은 500배 더 좋다”고 말했다.

최애라는 “네가 이렇게 훅 들어올 때마다 부정맥이 생겨”라고 말했고, 고동만은 “어떻게 코앞에 두고 20년을 참았지?”라면서 “네 똥배도 좋고 짧은 팔다리도 좋고 냄새도 좋아. 너한테서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미역국 냄새도 난다”고 껴안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