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제주도에서 이효리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효리,기자간담회

이효리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제주도에서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거예요?”

4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새천년홀에서 가수 이효리의 새 음반 발매 기념 지자간담회가 열렸다. 이효리는 새 음반 소개에 열을 올렸고, 진행을 맡은 MC 김일중은 그런 그에게 이같이 물었다.

이효리는 이날 오후 6시 정규 6집 ‘블랙(BLACK)’을 발표했다. 타이틀곡 ‘블랙’을 비롯해 모든 곡에는 이효리의 생각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화려한 색깔의 메이크업과 카메라 렌즈에 가려진 지난날을 떠올린 이효리는 ‘이 모든 것들을 걷어낸다면 어떨까’란 생각에 이르렀다. 그럼에도 대중들이 자신을 그대로 봐줄까라는 의문은 덤. 그간 밝은 모습으로 사랑받은 것이 서글퍼져 어둡고 슬픈 면도 드러내고, 진짜 ‘나’를 내던졌다. 본질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을 ‘블랙’에 비유했다.

총 10곡이 담긴 이번 음반에는 실로 이효리의 이야기로 가득 차 있다. ‘뮤트(Mute)’를 제외하고 모든 곡의 가사를 그가 썼고, 8곡의 멜로디를 지었다. 솔로 가수 이효리의 출발을 알린 ‘텐미닛’을 만든 김도현 작곡가와 공동 프로듀싱을 맡아 현재의 이효리를 오롯이 녹였다.

이효리,기자간담회

가수 이효리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이효리는 지난 2013년 정규 5집 ‘모노크롬’ 이후 공백기를 가졌다. 가수 이상순과 결혼을 했고, 거처도 서울에서 제주도로 옮겼다. 화려함을 벗고 평범한 일상을 살며 깨달은 것이 참 많다. 영원한 건 없다는 불변의 진리를 비롯해 자기애가 강했던 지난날의 자신이 쑥스럽기도 했다. 어둡고, 화려하지 않은 면도 사랑받고 싶다는 마음을 차곡차곡 담은 것이 정규 6집, 10곡으로 완성됐다.

대중적이지 않은 장르를 일부러 택한 건 아니다. 다만 지금 하고 싶고 와닿은 음악을 만들었을 뿐이며, 심지어 이효리는 “대중들이 좋아할 줄 알았다”고 웃었다.

선공개곡 ‘서울’은 줄곧 살았던 서울을 제주도에 사는 이효리의 관점에서 풀었다. ‘화이트 스네이크(White Snake)’는 인도 요가 사상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언노운 트랙(Unknown Track)’은 사랑하는 연인을 자꾸 듣고 싶은 노래에 빗댔고, ‘러브 미(Love Me)’는 흥겨운 뭄바톤의 댄스 곡이다.

‘비야 내려’는 제주에서 서울로 가는 길에 비가 오는 풍경을 바라보며 쓴 서정적인 발라드 곡이다. 이효리는 “지금까지 피했던 장르였는데 악기는 피아노 하나만 두고, 목소리에 집중해 만들었다. 세상이 어두울 때, 메말랐다는 생각이 들 때 비가 내렸으면 했다. 기우제를 지내는 인디언의 마음으로 가사를 썼다”며 “가사도 멜로디도 모두 10분 만에 나왔다”고 회상했다.

음악만으로 마음이 전해지는 듯한 ‘뮤트(Mute)’ 그리고 현재의 이효리가 20대의 이효리에게 전하는 위로의 메시지가 담긴 곡 ‘예쁘다’,  변하지 않는 건 없다는 깨달음을 녹인 ‘변하지 않는 건’, 김형석 작곡가의 피아노 연주 위에 호소력 짙은 이적의 음색, 이효리의 목소리가 어우러진 ‘다이아몬드’가 차례로 수록됐다.

‘뮤트’는 도저히 가사가 나오지 않아 친분이 있는 김이나 작사가에서 도움을 요청해 완성됐고, ‘예쁘다’는 현재의 이효리가 바쁘게 살았지만 외로웠던 20대의 이효리에게 편지를 쓰듯 써내려갔다. 제주도 생활을 통해 변하지 않는 건 없다는 걸 깨닫고 쓴 곡이 ‘변하지 않는 건’. 이효리는 “변하지 않았으면 하는 게 생기면 힘들어진다. 그런 생각을 하지 않도록 인정하는 삶을 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다이아몬드’는 김형석 작곡가와 소속사의 전속 계약을 하고 처음 작업한 곡이다. 의미 있는 작업이었다. 혼자 부르기 심심하단 생각에 이적에게 요청했는데 흔쾌히 같이 해줬다”며” 피아노는 김형석이, 이적의 듀엣까지 감사하게 잘 만든 곡”이라고 소개했다.

공개 직후 ‘블랙’은 음원사이트 멜론과 네이버뮤직에서 19위로 진입했다.  지니뮤직과  엠넷차트에서는 각각 12위와 24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