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이연희 “해피바이러스 캐릭터 기대해달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사진=SBS ‘다시 만난 세계’

‘다시 만난 세계’ 이연희가 “해피바이러스같은 정정원을 기대해달라”라고 포부를 밝혔다.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 이연희는 민준(안재현)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에서 주방보조로 일하는 31세의 정정원 역을 연기한다.

원래 만화 그리는 걸 좋아했던 정원은 어느덧 해성(여진구)의 꿈이었던 레스토랑에 취직해 생계를 유지하게 되는데 이 와중에 갑자기 나타난 해성과 다양한 에피소드를 그려갈 예정이다.

이연희는 정정원 역에 대해 “정원은 어릴 적 굉장히 밝은데다 긍정적이었고, 친구들 사이에서도 마치 해피바이러스같은 존재였다”며 “하지만 12년전 해성(여진구)이 사라지는 사건을 겪은 뒤 사람들과도 잘 못 어울리는 성격이 변하고 말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도 어릴 적 밝았던 이미지가 있어서 간혹 귀여움과 밝음, 그리고 엉뚱한 모습도 선보일텐데 시청자분들께서 이 점을 포인트로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연희가 이번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이유는 전적으로 이명희 작가와 백수찬 PD 콤비에 대한 믿음이었다고.

그는 “이희명 작가님의 작품은 매력이 많아서 오랫동안 팬이었다. 특히 작가님, 백감독님이 함께하셨던 두 작품들도 재미있었는데 이번에 두 분의 세 번째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 무척 설렌다”고 말했다.

한편 이연희가 출연하는 ‘다시 만난 세계’는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오는 19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