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지 않는 방탄의 열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일본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는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일본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는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인기가 여전히 뜨겁다. 지난 2월 ‘피 땀 눈물’로 국내를 휩쓴 이들은 현재 전 세계에서 공연을 펼치며 열기를 확인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일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5월 30일과 6월 1일 오사카를 시작으로 7일 히로시마, 14일과 15일 나고야, 20일부터 22일까지 사이타마, 24일과 25일 후쿠오카, 7월 1일까지 일본 주요 지역을 돌았다. ‘2017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3 윙스 투어 재팬 에디션(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III THE WINGS TOUR ~Japan Edition)’이란 타이틀을 내걸고 일본 전역 6개 도시에서 총 14만 5000명을 동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일본 공연은 모든 도시의 전 회차가 매진됐고, 팬들의 요청이 쏟아져 추가로 시야 방해석과 입석을 추가로 오픈했다. 이마저도 모두 동이 났다.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방탄소년단은 일본 공연만을 위해 지난 5월 내놓은 일곱 번째 일본 싱글 ‘피 땀 눈물’ 무대를 선사했다.

이들은 일본에 앞서 동남아시아와 호주도 찍었다. 태국 방콕(4월 22일~23일)·인도네시아 자카르타(4월 29일)·필리핀 마닐라(5월 6일~7일)·홍콩(5월 13일~14일)에서 팬들과 만났고, 5월 26일에는 호주를 방문했다. 동원된 관객은 약 9만 명이다.

모든 나라의 팬들이 방탄소년단의 방문을 뜨겁게 맞았다. 관계자는 가장 뜨거웠던 곳으로 인도네시아를 꼽으며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은 방탄소년단을 보기 위해 몰려든 팬들로 공항 일대가 마비됐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태국에서는 한류몰인 ‘쇼디시 몰’의 한 카페를 방문한 멤버들을 보기 위해 2000명의 팬들이 순식간에 모여 소동이 벌어졌고, 호주에서는 공연 시작 이틀 전부터 외부에서 캠핑하는 팬들이 속출했다고 한다.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내놓는 음반마다 1위에 오르고, 콘서트를 통해서도 인기를 이어가는 방탄소년단은 연일 대중음악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K팝 그룹 최초로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하는가 하면, 또 한국인 처음으로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5인’에 선정됐다.

이처럼 방탄소년단은 국내에 이어 세계 각국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한 가요 관계자는 “방탄소년단은 모든 멤버들이 작곡, 작사 능력을 갖췄으며 무대 장악력과 퍼포먼스 소화력도 훌륭하다. 무엇보다 음악적으로 역량이 뛰어난 그룹”이라며 “음반과 무대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을 뽐낼 수 있기 때문에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인기를 얻을 수 있는 비결”이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일본 투어를 마치며 “팬들을 만날 수 있어서 정말 기쁘고 감사하다. 우리의 공연은 무대를 보여드리고, 여러분이 단순히 보는 것이 아니라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지금 서로 교감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그랬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