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김상호, 新 야망남 등극 ‘역시 믿보배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파수꾼' 방송 캡쳐

/사진=MBC ‘파수꾼’ 방송 캡쳐

‘파수꾼’ 김상호가 야망 있는 캐릭터로 존재감을 발산했다.

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 박효연, 연출 손형석 박승우)에서는 오광호(김상호)가 윤승로(최무성)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광호는 청문회를 앞둔 윤승로와 거래를 시작했다. 윤승로의 비리를 눈 감아 주는 대신, 보상을 받기로 결심한 오광호는 비릿한 웃음을 지으며 자신이 계획한 그대로 거래가 성사됐다는 생각에 흡족해했다.

그동안 오광호는 항상 권력에 순응하고, 손익을 계산에 따라 움직이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연기해 마치 현실에 있을 법한 인물인 것처럼 보였다. 과격한 언행을 보이다가도 윤승로 앞에서는 한없이 작아지는 장면에서는 어쩐지 짠하기까지 했다.

또한 정의로 똘똘 뭉친 조수지(이시영)와는 극명히 반대되는 캐릭터로 이야기의 균형을 잡아간다.

특히 선한 역을 주로 맡아온 김상호는 미소가 절로 지어지는 기분 좋은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주곤 했다면, 이번엔 반전 면모가 비쳐지며 폭 넓은 연기력과 더불어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또 한 번 입증했다.

한편 ‘파수꾼’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