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리더→동생바보, ‘아이돌마스터’ 영주의 매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이돌마스터.KR' / 사진제공=IMX

‘아이돌마스터.KR’ / 사진제공=IMX

걸그룹 데뷔를 꿈꾸는 연습생들의 도전기를 그리고 있는 SBS funE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꿈을 드림(이하 아이돌마스터.KR)'(극본 신혜미 원영실, 연출 박찬율)의 데뷔조 포커페이스 리더 영주가 시크한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발휘해 주목받고 있다.

극 중 영주는 출중한 외모와 실력을 소유했지만 10년째 아이돌을 준비하고 있는 장수 연습생, 그만큼 데뷔가 더 간절한 탓에 멤버들을 다그치는 데뷔조 리더 역할을 실감나게 표현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선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영주의 독단적인 행동에 멤버들의 불만은 점차 쌓여갔고 결국 이들 사이에 갈등이 터지며 위기가 찾아왔다. 특히 영주는 멤버들의 불만에 미동도 하지 않으며 극의 긴장감을 배가했다.

이러한 차가운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는 허영주의 고양이 같은 외모에서 풍기는 시크함과 당당한 분위기가 일조했다. 오로지 데뷔 하나만 바라보는 영주는 오랜 시간 함께 한 멤버들이 경쟁 속에서 힘들어하자 흔들리기도 했지만 이내 마음을 다잡으며 냉정한 아우라를 뿜어내고 있다.

하지만 영주도 극 중에서 의외의 면모를 보이는 때가 있다. 바로 친동생 정주 앞에서는 ‘동생 바보’로 변해 포커페이스를 무장해제 시키는 것. 이에 시청자들은 그녀의 웃는 모습을 데뷔조 멤버들과 함께 있을 때에도 보고 싶다는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이처럼 영주는 시크한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 차가움과 따뜻함을 오가는 매력으로 시청자들과 쫄깃한 밀고 당기기를 하는 중이다. 독설을 내뱉는 날선 모습 속에 그녀만의 간절함을 고스란히 전달하며 캐릭터에 설득력을 부여하고 있다. 앞으로 영주가 또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그녀는 결국 데뷔라는 길고 긴 꿈을 이뤄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드라마 ‘아이돌마스터.KR’은 아이돌을 꿈꾸는 연습생들이 서바이벌에 도전하며 겪는 좌충우돌 성장기를 다루는 청춘 드라마. 어린 소녀들이 겪는 우여곡절을 통해 청춘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 매회 공감 가는 리얼한 스토리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30분 SBS funE에서 방송되며 11시 SBS 플러스, 일요일 오전 11시 SBS MTV에서 방송되는 ‘아이돌마스터.KR’은 전 세계 200여 개국에서도 아마존 프라임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