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SM X 미스틱 컬래버, 아티스트들 직접 아이디어 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이예지 PD (맨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윤종신, 여운혁 CP, 박재정, NCT 마크 / 사진제공='눈덩이 프로젝트'

이예지 PD (맨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윤종신, 여운혁 CP, 박재정, NCT 마크 / 사진제공=’눈덩이 프로젝트’

미스틱 대표 프로듀서 윤종신이 SM과의 협업 후 느낀 점을 밝혔다.

4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한 카페에서 Mnet ‘눈덩이 프로젝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눈덩이 프로젝트’는 SM엔터테인먼트와 미스틱엔터테인먼트가 전략적 제휴 이후 함께 기획한 첫 컬래버레이션으로, 신개념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NCT 마크를 향한 박재정의 팬심에서 시작해 여운혁 CP, 이예지 PD, 윤종신 미스틱 대표 프로듀서와 SM 싱어송라이터 헨리등이 프로듀서로 합류했다.

이 자리에서 윤종신은 “SM엔터테인먼트는 바다 같은 곳”이라며 “자원이 많다. 양사가 내부적으로 굉장히 재미있는 의견들을 주고받고 있다. 아이디어 회의를 하면 정신이 없을 정도”라고 알렸다.

미스틱 소속 여운혁 CP 역시 “최근에는 김영철이 ‘따르릉’을 발표하면서, 슈퍼주니어 신동이 뮤직비디오를 찍겠다고 나섰다. 이것을 ‘눈덩이 프로젝트’에 담아낼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종신은 “실제로 SM과 미스틱, 양사의 아티스트들이 스스로 아이디어를 내기도 한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이어 “SM과 미스틱은 콘텐츠를 내보내는 방법, 만드는 과정, 바라보는 시각 등 모든 게 뼛속부터 다르다”면서도 “SM에 헨리가 있다면 미스틱에는 하림이 있다. 공통점은 천재적이라는 것인데, 그 느낌이 너무 다르다. 각자 쓰는 다른 언어가 어우러지는 모습을, 앞으로 이어질 여러 실험들을 통해 보실 수 있을 것”이라 예고했다.

그 시너지의 시발점인 ‘눈덩이 프로젝트’는 음악 작업에서의 협업을 넘어 음원, 음악쇼까지 그 영역을 확대해 갈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26일 네이버TV와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선공개됐다. 첫 공개 영상은 5일 만에 100만 뷰를 돌파하기도 했다. TV 방송은 이날 오후 9시 Mnet에서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