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변화해야 끝까지 살아남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효리,기자간담회

가수 이효리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이효리가 확 달라진 음반에 대한 배경을 밝혔다.

이효리는 4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학교 새천년홀에서 진행된 새 음반 ‘블랙(BLACK)’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사실 대중적이지 않은 방향을 선택한 건 아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사실 선공개된 ‘서울’도 대중들이 좋아할 줄 알았다. 감을 잃었는지, 대중들이 조금 더 밝고 빠른 곡을 원했던 것 같더라”면서 “계속해서 다양한 시도를 하고 변화해야 끝까지 살아남는 아티스트가 될 것이란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과도기라 어색할 수도 있다. 지나치게 대중적이지도, 그렇다고 마니아적이지도 않은 중간 지점이라고 생각한다”며 “판단은 대중의 몫”이라고 설명했다.

이효리는 지난 2013년 정규 5집 ‘모노크롬’ 이후 약 4년 만에 정규 6집을 내놨다.

타이틀곡 ‘블랙’은 이효리가 작사, 김도현과 공동 작곡했다. 화려한 색깔의 메이크업, 카메라 렌즈 뒤로 가려진 자신의 본질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을 검은색에 비유했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신보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음악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