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덩이’ 박재정 “마크 향한 애정은 무한대, 음악 인생에 도움 되기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NCT 마크, 박재정, 윤종신 / 사진제공=‘눈덩이 프로젝트’

NCT 마크, 박재정, 윤종신 / 사진제공=‘눈덩이 프로젝트’

미스틱 소속 가수 박재정이 SM 소속 NCT 마크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박재정은 4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Mnet ‘눈덩이 프로젝트’ 기자간담회에서 “마크를 너무 좋아하고, NCT를 너무 좋아했는데 이렇게 방송까지 하게 될 줄 몰랐다. 너무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눈덩이 프로젝트’는 SM엔터테인먼트와 미스틱엔터테인먼트가 전략적 제휴 이후 함께 기획한 첫 컬래버레이션으로, 신개념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NCT 마크를 향한 박재정의 팬심에서 성사됐다. 여기에 여운혁 CP, 이예지 PD, 윤종신 미스틱 대표 프로듀서와 SM 싱어송라이터 헨리등이 프로듀서로 합류했다.

박재정은 ‘눈덩이 프로젝트’를 통해 성공한 팬이 됐다. 박재정은 “SM 아티스트 분들과 음악작업을 하는 게 꿈이었다”며 “마크는 NCT U 활동 때의 랩을 듣고 SM 역사상 유니크한 목소리라고 생각해서 좋아하게 됐다. 저희 회사에 마크를 만나고 싶다고 말씀 드렸는데 이렇게 방송과 음악 작업까지 하게 돼서 너무 좋다. 마크에 대한 애정을 숫자로 표현하면 거의 무한대”라고 넘치는 애정을 보였다.

또 “‘눈덩이 프로젝트’를 하면서 제 음악적 성장을 보여주는 것도 중요했지만, 제일 중요했던 것은 마크에게도 도움이 될까 하는 것이었다. 마크와의 협업이 단발성일 수 있지 않나. 그렇기 때문에 저와의 짧은 만남이 마크의 음악 인생에 있어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연구했다. 마크의 삶에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마크는 이에 대해 “먼저 손을 내밀어줘서 좋은 기회가 됐다”며 “이제는 형만 저를 좋아하는 게 아니라 저도 형을 같이 좋아하니까 ‘눈덩이 프로젝트’를 찍으면서 재미있었다. 음악을 하는 것도 좋았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 자리에 함께한 미스틱 대표 프로듀서 윤종신은 박재정을 두고 “차기 마크 팬클럽 회장으로 추천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눈덩이 프로젝트’는 음악 작업에서의 협업을 넘어 음원, 음악쇼까지 그 영역을 확대해 갈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26일 네이버TV와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선공개됐다. 첫 공개 영상은 5일 만에 100만 뷰를 돌파하기도 했다. TV 방송은 이날 오후 9시 Mnet에서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