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채리나, 룰라 시절 한밤 중에 메이크업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채리나가 룰라 시절 한밤에 메이크업을 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오는 5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 ‘보스 시스터즈~ 전설의 언니들!’ 특집으로 가수 이효리-채리나-가희-나르샤가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가수 황치열이 다섯 번째 스페셜 MC로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채리나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룰라 시절 콘셉트 때문에 헤어스타일을 짧게 하고 피부까지 까맣게 태웠음을 고백했다. 채리나는 “데뷔 전에는 머리카락도 길고 그랬는데.. 중성적 이미지 때문에”라며 철저하게 외모 변신을 했음을 밝혀 시선을 모았다.

또한 채리나는 그런 자신의 이미지 때문에 서러웠다고 고백하며 자신만의 방법으로 이를 극복했음을 털어놓았다. 이는 다름 아닌 한밤 중의 메이크업이었다고. 특히 채리나는 멤버 이상민이 늦은 시각 빨간색 립스틱을 바르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던 사연까지 공개, 웃음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채리나는 이효리의 건강한 삶에 반해 ‘이효리 따라잡기’를 실행 중임을 밝혔는데, 스몰웨딩에 이어 전원생활의 꿈까지 이룬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오는 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