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형제’ 헨리·NCT 텐, 태국 최대규모 시상식서 수상.. 성룡·송중기와 나란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헨리(왼쪽), NCT 텐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헨리(왼쪽), NCT 텐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헨리와 그룹 NCT(엔시티) 텐이 태국 문화 시상식 ‘2016-2017 태국헤드라인뉴스 연도풍운인물(2016-2017 Thailand Headlines Person of The Year)’에 참석, 주요 수상자에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거뒀다.

지난 3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간), 태국 방콕 그랜드 앤 방콕 컨벤션 센터 엣 센트럴 월드(Grand & Bangkok Convention Centre at Central World)에서 열린 제 5회 ‘2016-2017 태국헤드라인뉴스 연도풍운인물’에서 헨리는 시상식의 대상격인 ‘연도풍운인물 최고영향력상’을, NCT 텐은 문화오락 부문 ‘연도풍운 최고인기인물상’을 수상해 아시아 지역에서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태국 내 중문 매체 ‘태국헤드라인뉴스’가 주관하는 ‘태국헤드라인뉴스 연도풍운인물’은 중국과 태국의 사회 저명 인사 및 유명 스타를 대상으로 한 시상식으로, 태국 최대 유선방송채널인 ‘TNN24’(티엔엔24)를 비롯한 주요 인터넷 라이브 플랫폼, 중국의 봉황오락 등에서 생중계되는 대규모 이벤트다.

이날 시상식에서 배우 성룡, 송중기와 함께 대상에 해당하는 ‘연도풍운인물 최고영향력상’에 나란히 이름을 올린 헨리는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여러분들을 위해 좋은 음악을 만들고 좋은 아티스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또한, 문화오락 부분 ‘연도풍운 최고인기인물상’을 수상한 NCT 텐은 “한국에서 활동하는 태국인으로서, 팬 분들의 지지와 열정이 없었다면 저는 이 자리에 있을 수 없었을 것 입니다. 앞으로 더욱 훌륭한 아티스트로 성장하겠습니다”라는 소감을 전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특히 헨리는 시상식 중 특기인 바이올린 퍼포먼스 무대를 선사, 화려한 바이올린 선율로 객석을 압도했다는 후문이다.

헨리와 NCT 텐은 각각 독특한 개성이 돋보이는 음악과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