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배달꾼’ 고경표X채수빈, 첫만남 포착…’앙숙’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강 배달꾼' / 사진제공=지담

‘최강 배달꾼’ / 사진제공=지담

‘최강 배달꾼’ 고경표와 채수빈의 첫만남이 포착됐다.

KBS2 새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은 고경표, 채수빈을 필두로 한 청춘 배우들의 화끈한 조합, 갑갑한 세상을 향한 열혈 청춘들의 통쾌한 뒤집기 스토리 등이 알려지며 벌써부터 안방극장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최강 배달꾼’을 이끌어 갈 두 주인공 고경표(최강수 역), 채수빈(이단아 역)의 만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공개된 첫 촬영 스틸을 통해 두 배우 모두 전작과는 180도 달라진 변신을 예고했기 때문.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이 극중 티격태격 앙숙 케미까지 펼치는 것으로 전해져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더욱 치솟았다.

극중 최강수와 이단아는 각각 5년차 베테랑 배달부다. 순도 100%의 열혈청춘, 오랜 경력의 배달부라는 점에서 많은 공통점을 공유하는 최강수와 이단아.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자의 개성만은 너무도 달라 자꾸만 부딪히는 두 사람의 관계가 ‘최강 배달꾼’에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4일 ‘최강 배달꾼’ 제작진은 극중 고경표와 채수빈의 앙숙 케미의 시작이 될 첫 만남 현장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의 궁금증을 한껏 자극했다.

사진 속 고경표, 채수빈은 오토바이를 타고 좁은 골목길을 지나가고 있다. 스치듯 마주한 두 사람. 그러나 어떤 이유에서인지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표정은 심상치만은 않다. 마치 신경전이라도 벌이는 것처럼 팽팽한 기운이 엿보이는 것. 특히 마지막 사진에서는 채수빈을 향해 항의라도 하는 듯 억울해 보이는 고경표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고경표, 채수빈 두 사람이 첫만남부터 이렇게 티격태격하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만남부터 이토록 심상치 않은 두 사람의 관계가 극중 어떤 이야기로 펼쳐질지, 고경표-채수빈 두 배우는 또 어떤 호흡을 자랑할 것인지 ‘최강 배달꾼’ 첫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최강 배달꾼’ 제작진은 “대본 리딩부터 빛났던 고경표 채수빈의 호흡은 첫 촬영에서도 어김없이 돋보였다. 두 청춘 배우들이 만들어 내는 활력과 시너지가 극중 강수와 단아의 첫 만남을 더 짜릿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의 티격태격 첫 만남과 앙숙 케미에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최강 배달꾼’은 가진 것이라곤 배달통뿐인 인생들의 통쾌한 뒤집기 한 판을 그린 신속정확 열혈 청춘배달극. ‘최고의 한방’ 후속으로 오는 28일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