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영턱스클럽 임성은, 새 친구로 합류 ‘변함없는 미모’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사진=SBS ‘불타는 청춘’

영턱스클럽 임성은이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로 합류한다.

4일 방송될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초여름 바캉스 ‘강원 양양’의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영턱스클럽의 임성은이 출연한다.

임성은은 1996년 아이돌 원조 격 그룹인 영턱스클럽의 메인 보컬로 데뷔, 귀여운 외모와 화려한 가창력, 춤 실력을 겸비해 국민 여동생급 인기를 끌었다.

‘불타는 청춘’을 통해 리얼 버라이어티에 처음 도전한 임성은은 변함없는 귀여운 외모와 깜찍 발랄한 매력으로 청춘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특히 남다른 친하력과 애교로 남자 청춘들의 관심ㅇ르 한 몸에 받으며 여자 막내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고.

오랜만에 등장한 여자 막내의 방문에 최성국은 수줍게 “오빠 해봐요”라고 장난을 치는 등 ‘여동생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한편 임성은은 데뷔곡인 ‘정’ 노래에 맞춰 녹슬지 않은 댄스실력과 가창력을 선보이며 당시 무대를 완벽하게 재현했다.

임성은의 통통튀는 매력은 오늘(4일) 오후 11시10분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