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책임”… 강호동·이수근·전현무, 예능 트로이카 형성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강호동 이수근 전현무

강호동 이수근 전현무

올 하반기도 강호동·이수근·전현무가 ‘믿고 보는 예능인’으로 활약할 전망이다.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을 통해 안방극장의 웃음을 책임져 온 세 사람이 각양각색 매력으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하며 2017 하반기를 책임질 예능인으로 손꼽히고 있는 것.

먼저, 강호동은 특유의 저력을 발휘하며 종횡무진 활약상을 전하고 있다. 기존에 출연하던 ‘아는 형님’, ‘한끼줍쇼’ 등에 더해 매 시즌 화제를 만들어 내는 ‘신서유기’, 새로운 힐링예능 ‘섬총사’ 등을 연이어 인기 예능 반열에 올려놓으며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다. 이에 더해 7월 중순 tvN ‘수상한 가수’의 첫 방송을 앞두고 있기에 강호동이 선보일 음악쇼에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이수근은 상반기 가장 폼 좋은 예능인으로서 제 몫을 톡톡히 발휘해 오고 있다. 출연하는 프로그램 속에서 등장했다 하면 웃음을 만들어 내 자신의 분량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함께 하는 출연진들의 분량까지 깨알같이 살려내며 최고의 기량을 펼치는 등 ‘천상 예능인’으로 활약해 온 것. 최근에는 MBN ‘이맛이야’에 합류, 제철 산지 최고의 음식을 찾아 다니며 친근한 매력을 뽐내는 등 신구 프로그램의 조화를 이루고 있다.

또한 강호동과 이수근은 ‘아는 형님’과 ‘신서유기’ 등을 통해 명실상부 최고의 예능 콤비 호흡을 선보이며 ‘배꼽 스틸러’에 등극, 곧 방영될 ‘수상한 가수’에서는 각각 MC와 연예인 판정단으로 다시 한 번 만날 것이 예고되어 따로 또 같이 웃음을 만들어 내고 있는 두 사람이 올 하반기 함께 선사할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하반기 예능계를 책임질 예능인으로는 전현무가 있다. 현재 전현무는 ‘비정상회담’, ‘수요미식회’, ‘문제적 남자’, ‘해피투게더’, ‘프리한 19’ 등을 통해 깔끔한 진행을, ‘나 혼자 산다’를 통해서는 유쾌한 혼자남의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이에 더해 ‘판타스틱 듀오2’ 등 시즌제 프로그램까지 완벽히 소화해내며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멀티 예능인’의 위엄을 보여주고 있다. 기존의 프로그램 기반을 튼튼히 다져온 전현무가 하반기에는 또 얼마나 기분 좋은 즐거움을 전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강호동·이수근·전현무가 각각 예능인으로서 자신만의 장점을 기반으로 예능계의 큰 축을 만들어 가고 있기에, 세 사람의 예능 속 전천후 활약으로 더욱 웃을 일 많은 2017년 하반기가 되기를 고대해 본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