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진희경, 그래서 정체가 뭐라고요?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쌈 마이웨이'

‘쌈 마이웨이’

‘쌈, 마이웨이’ 최대 미스터리 진희경의 정체를 조금이나마 추측할 수 있는 대형 떡밥이 터졌다. 박서준·김지원·송하윤의 부모님들과 구면이었던 것. 이날 제대로 터진 미스터리에, 시청률은 자체 최고인 12.6%(닐슨코리아, 전국기준) 기록, 월화극 정상을 다시 한 번 지켜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 극본 임상춘) 13회에서는 까도 까도 의문뿐이었던 황복희(진희경)의 과거 일부가 드러났다. 동시에 고동만(박서준)의 부모 고형식(손병호)과 박순양(김예령), 최애라(김지원)의 아빠 최천갑(전배수), 백설희(송하윤)의 엄마 금복(이정은)까지 복희를 알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미스터리의 스케일을 확장시켰다.

설희네 집에 왔다가 “집주인 아줌마”라며 복희를 소개받은 금복. 굳어있던 복희가 인사를 하자 “예, 안녕하셨죠. 아니, 안녕하세요”라며 처음 본 것처럼 대했지만, 순양에게 전화를 걸어 ‘장미사진관 그 여자’를 봤다고 고했다. 순양 역시 복희를 아는 듯 “장미사진관 황복희? 그 여자가 확실해?”라고 재차 물었고, 동만의 집에 다녀온 형식에게 “장미사진관 황복희. 당신 그 황복희 봤지?”라며 추궁했다. 소식을 전해 들은 천갑 또한, 주먹을 움켜쥐며 어른들과 복희의 관계에 의구심을 더했다.

그 미스터리의 실마리는 과거 회상에서 나왔다. 라식 수술 후, 눈이 시린 복희를 부축해 집까지 데려다준 애라는 ‘89년 여름. 장미 사진관, 남일’이라고 적힌 오래된 사진을 유심히 바라보더니 “혹시요, 남일이가 어렸을 때 서산 쪽에 살지 않았어요?”라고 물으며 은근한 긴장감을 불어넣었고, 동만은 “이쪽이 되게 낯이 익는데. 이거 아주머니 젊었을 때 맞죠?”라며 사진 속 젊은 복희를 지목하기까지 했다.

동만의 기억대로 장미사진관에서 갓난애를 안고 사진을 찍었던 젊은 복희는 어린 동만을 만났던 적이 있었다. 또한 “자꾸 그렇게 걔 생각만 하지 말고. 나 섭섭하잖아. 그럼 삐뚤어지고 싶잖아. 진짜 남일이는 남일 빌라에 있다. 그치?”라는 김남일(곽시양)의 대사는 ‘진짜 남일’은 따로 있다는 것을 암시했다. 복희와 남일이 진짜 모자 관계가 아닐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 대목인 것.

동만과 애라·설희가 살았던 서산에서 갓난아이와 함께 머물렀던 복희. 그녀의 정체가 대체 무엇이기에 형식과 천갑은 직접 복희를 찾아와 “이게 뭐하는 짓이여. 죽기 전에는 안 돌아온다매. 대체 뭔 생각으로 여길”이라고 따진 것일까. 그리고 복희는 “혀를 깨물어도 안 돌아오려고 했어. 나도, 오죽하면 이랬을까”라고 말한 것일까. 조금씩 쏟아지는 복희의 떡밥 퍼즐이 완성될 순간에 기대가 더해지는 이유다.

단순한 집주인이 아니라 동만과 애라·설희의 부모님까지 알고 있었던 복희. 그녀에게 형식과 천갑이 찾아온 순간, 혼자서 끼니를 거를 복희가 걱정돼 애라와 함께 음식을 들고 찾아왔고, 현관의 신발을 보자 “지난주에 옆 동도 다 털렸습니다”라며 방을 수색하고 나선 동만. ‘쌈, 마이웨이’는 부모님과 복희의 인연을 알기 1초 전에 끝나며 박진감 넘치는 엔딩을 선사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