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인가족’ 박혁권, 박선영 아르바이트하는 모습에 “마음이 맵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초인가족 2017'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초인가족 2017’ 방송화면 캡처

‘초인가족 2017’ 박혁권이 몰래 아르바이트하는 박선영의 모습을 목격했다.

3일 방송된 SBS 월요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극본 진영, 연출 최문석 이광영)에서는 나천일(박혁권)이 순대국집에서 자신 몰래 아르바이트를 하는 맹라연(박선영)의 모습을 발견했다.

맹라연은 플라워 레슨을 하러 간다고 했지만 사실은 순대국집에 아르바이트를 하러 간 것이었다.

나천일은 자신도 재미삼아 일을 하러 간다고 말하며 자연스레 맹라연 옆에 앉았다. 나천일과 박선영은 서로 양파를 까며 맵다고 말했다.

나천일은 속으로 ‘정말 매웠다. 눈이 아니고 마음이 정말 매웟다’라고 생각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