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인가족’ 박혁권, “우린 문제를 풀면 안 될 것 같아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초인가족 2017'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초인가족 2017’ 방송화면 캡처

‘초인가족 2017’ 박혁권이 엄효섭과 함께 문제를 풀다 자포자기 상태에 빠졌다.

3일 방송된 SBS 월요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극본 진영, 연출 최문석 이광영)에서는 나천일(박혁권)이 최석문(엄효섭)과 함께 공무원 시험 문제집을 푸는 장면이 그려졌다.

나천일과 최석문은 회사에 사표를 낸 후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며 쉬던 중이었다. 나천일은 자신의 집에 최석문을 불러 함께 문제를 풀었으나, 푸는 족족 다 틀리고 말았다.

이에 나천일은 “우리는 문제를 풀면 안될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최석문 또한 자포자기한 표정으로 “우리가 지금 어떤 공무원이 되고 싶은가부터 정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석문은 이어 시청각 학습부터 하자고 제안했다.

최석문이 제안한 시청각 학습은 영화 시청이었다. 둘은 어느새 맥주를 다 마셔 웃음을 안겼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