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 2017’ 남주혁, 신세경과 첫 만남 “성가신 여자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2017’에서 남주혁과 신세경이 강렬한 첫 만남을 가졌다.

3일 방송된 tvN ‘하백의 신부 2017’에서는 수국의 왕이 되기 위해 인간 세계에 들른 하백(남주혁)과 소아(신세경)가 처음으로 조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소아는 하늘을 바라보다가 거기서 떨어진 하백과 충돌했고, 그 자리서 기절했다. 하백은 알몸으로 인간 세계에 착지했다. 알몸의 하백은 “잠깐 빌리겠다. 내가 은총을 내려주지”라면서 소아의 쇼핑백에서 옷을 빌렸다. 거기에는 소아가 다이아몬드를 숨겼었다.

하백은 “정말 성가신 여자네”라며 기절한 소아를 깨운 뒤 그 자리를 떠났다. 소아는 옷이 사라진 걸 보고 “이 도둑놈아!”라면서 소리를 질렀고, 멀리서 이를 들은 하백은 “도둑놈이라니 저 방자한 여자, 다음에 벌하도록 하지”라고 언성을 높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