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 안재홍, 말 못 했던 속내 “나는 그 중간이 힘들더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page

‘쌈, 마이웨이’ 안재홍이 송하윤에게 속내를 털어놨다.

3일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 김동휘)에서는 이별 후 백설희(송하윤)에게 찾아가 짐을 돌려주는 김주만(안재홍)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주만은 백설희에게 “왜 서로 같이 살다시피 했는데 짐이 이것밖에 없어. 너 화장품은 죄다 샘플만 있고”라며 “네가 이러는 게 너무 싫어”라고 말했다.

김주만은 이어 백설희에게 좋은 것들을 주고 싶어 악착같이 영업을 뛰고 인사 고과를 높이려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백설희는 “내가 언제 한번이라도 그런 거 바랬어? 너한테는 그냥 내가 짐이었구나. 그래서 결혼을 6년을 끌었어?”라고 말했다.

김주만은 “그럼 너 데려다가 원룸에다 신혼집 차려? 나는 너한테 A급 특급은 못해줘도 그냥 중간만큼은 해주고 싶었어”라고 말하며 “내가 6년을 뺑이쳐도 그 중간이 힘들더라”라며 앓고 있던 속내를 털어놨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