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그녀’ 이정신, 심형탁에게 의심의 칼날 겨누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심형탁 /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화면 캡처

심형탁 / 사진=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화면 캡처

‘엽기적인 그녀’ 이정신이 심형탁에게 의심의 칼날을 겨줬다.

3일 방송된 SBS ‘엽기적인 그녀’에서는 강준영(이정신)이 심형탁에 대한 의심의 칼날을 겨눌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이정신에게 의문스러운 대화를 건네며 의심을 사는 모습을 그렸었다.

이번 방송에서 이정신은 심형탁의 “좌상대감도 거기 단골인 듯싶던데”, “자네, 감찰부 아닌가”, ‘제보는 거짓이다. 놈은 나타나지 않을 것이다’는 대사와 쪽지 등을 떠올리며 의심을 풀기 위해 춘풍을 찾아갔다.

이정신은 심형탁과의 대화와 행동들을 곱씹으며 해결책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조사를 펼쳤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