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 촬영장에서는 ‘인간 비타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신성록 / 사진제공=MBC '죽어야 사는 남자'

신성록 / 사진제공=MBC ‘죽어야 사는 남자’

‘죽어야 사는 남자’에 출연하는 신성록의 촬영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극본 김선희, 연출 고동선) 측은 촬영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신성록의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촬영 현장에서 긍정적인 에너지가 고스란히 전해지는 웃음을 짓고 있는 신성록의 모습이 담겨 있다.

신성록은 극 중 ‘이지영 A’(강예원)의 연하 남편이자 훤칠한 외모의 은행원 ‘강호림’으로 분해 인생 한 방을 노리는 캐릭터다. 지금까지 신성록이 보여줬던 무게감 있는 연기와는 정반대의 능청스러운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진은 “촬영장에서 늘 에너지가 넘치는 신성록은 늘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주변 사람들까지 밝아지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시간이 날 때마다 상대 배우와 스태프들을 챙기고 배려하는 마음까지 갖고 있는 배우”라며 신성록에 대한 애정을 여실히 드러냈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다. ‘메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고동선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MBC ‘군주-가면의 주인’의 후속으로 오는 19일 첫 방송 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