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소통 위한 프로젝트 진행…첫 주자 ‘한국사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 '한국사람' / 사진제공=KBS

KBS ‘한국사람’ / 사진제공=KBS

KBS가 ‘마음을 담습니다. 마음이 닿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국민의 마음’ 연중 캠페인을 기획한다. 그 첫 번째 프로젝트는 ‘한국사람’이다.

오는 5일 KBS 공식 페이지를 통해 공개되는 ‘한국사람’은 대중들의 마음을 진정성 있게 듣고 기록하는 프로젝트다. 매 주 한 명씩 보통의 한국사람을 대표하는 인물을 선정, 강영호 작가와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사진과 영상을 제작, 희망의 메시지를 기록한다.

‘한국사람’의 첫 번째 주인공은 맞벌이하는 딸 내외를 위해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 ‘워킹 그랜파’ 임영모(65) 씨다. 어린 시절 핸드볼 선수로 국내 최고 수준급이라는 소리를 듣기도 했던 임 씨는 환경 탓에 꿈을 포기하고 서울로 올라와 서예∙한문 학원을 운영해왔다.

배움에 대한 깊은 갈증으로 그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를 통해 중어중문학, 경제학, 교육학, 국어국문학 학위를 취득했으며 사회복지사, 요양보호사, 건강가정사 등 자격증도 여러 개. 자아실현은 잠시 미루어두고 딸 내외의 아이 셋을 돌보며 또 다른 행복을 느낀다고 전한다.

‘나’를 위한 삶보단 훌륭한 아버지이자 할아버지로 살아가는 임 씨의 일상 속 내면을 강영호 작가의 렌즈로 오롯이 담아냈다.

‘한국사람’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KBS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KBS 공식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에서도 볼 수 있다.

한편, KBS는 ‘한국사람’외에도 ‘마음방송국’ ‘2030 드립공작소’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대중들에게 가깝게 다가갈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