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성해성, 소중한 사람 치유해주는 캐릭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 사진제공=SBS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 사진제공=SBS

‘다시 만난 세계’에 출연하는 여진구가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소개했다.

SBS 새수목드라마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측은 여진구가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성해성은 소중한 사람을 치유해주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고 전했다.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7월 19일부터 첫방송되는 ‘다시 만난 세계’는 열아홉살 청년 해성과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정원, 이처럼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다. ‘냄새를 보는 소녀’, ‘미녀 공심이’이후 3번째 힘을 합친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감독의 작품으로도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기서 여진구는 의문의 사고로 인해 어느 순간 12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뒤 다시 나타난 고교 3학년생 성해성역을 맡아 열연하게 된다. 특히, 순수청년인 해성은 자신의 첫사랑으로 31살의 된 정원과 다시 만나면서 다양한 에피소드를 그려가게 되는 것.

여진구는 “이처럼 좋은 드라마에 출연하게 되어서 기쁘고, 해성이 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면서 연기에 임하고 있다”라며 본인 스스로도 많이 기대하고 있음을 소개했다.

이어 그는 자신이 연기하는 캐릭터를 설명하며 “해성은 현재를 힘겹게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해서 과거에서 돌아온 남자로 생각하면 쉽게 이해가 되실 것”이라며 “자신에게 소중한 사람들을 치유하고 상처를 보듬어주기 위해 왔기 때문에 시청자분들께서도 해성을 보시면서 밝은 에너지를 느끼실 수 있으실테니 많은 관심을 보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연기를 위해 촬영현장에서 여진구는 늘 유쾌하고도 활기찬 모습을 유지할 뿐만 아니라 백수찬감독과도 역할에 대한 꼼꼼하게 이야기를 나누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었다.

한편, 최근 여진구는 현재 방영중인 수목극 ‘수상한 파트너’의 촬영장에 커피차를 보내면서 미담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알고보니 박선호감독, 그리고 이길복 촬영감독과 남지현, 지창욱과 각각 ‘대박’ 그리고 ‘자이언트’, ‘무사 백동수’에서 같이 작업했던 특별한 인연이 있었던 것이다.

이처럼 ‘다시 만난 세계’의 성해성이 되어 SBS 시청자곁으로 돌아온 여진구는 이연희, 안재현, 정채연 등과 함께 풋풋하고도 청량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면서 2017년 여름, 안방극장에 신선한 감동을 안길 예정이다.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7월 19일부터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