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츠’, 가격은 반으로 감동은 배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캣츠' 포스터 / 사진제공=클립서비스

뮤지컬 ‘캣츠’ 포스터 / 사진제공=클립서비스

뮤지컬 ‘캣츠’ 내한공연이 뮤지컬 관람 층 저변 확대를 위한 ‘1565캠페인’을 실시한다.

뮤지컬 관람 연령층 중 가장 낮은 층을 형성하고 있는 15세 이하의 유소년들과 65세 이상의 시니어 층에 저렴한 가격으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 공연예술문화에 대한 문턱을 낮추고, 다양한 연령층이 뮤지컬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취지에서 실시하는 캠페인이다.

15세 이하, 65세 이상의 관객은 ‘캣츠’ 내한공연의 R, S, A석 50% 할인혜택이 제공되며, 더불어 예매하는 동반 성인도 1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1565캠페인’ 티켓은 오는 4일 오후 2시 전 예매처에서 오픈, 8월 12일까지 예매할 수 있다. 7월 18일부터 8월 13일까지 매 공연마다 160매, 총 5,440석이 한정 판매 된다. 방학, 휴가 시즌을 맞아 가족과 함께 공연 관람을 계획하고 있는 관객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자세한 내용은 전 예매처에서 확인 가능하다.

‘1565캠페인’은 지난 2016년 뮤지컬 ‘위키드’에 이어 ‘캣츠’가 두 번째로 실시하는 캠페인으로, ‘위키드’ 오픈 당시 전 좌석이 매진 됐으며 높은 관람 만족도로 관람 층 저변 확대에도 기여하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캣츠’는 화려한 춤과 음악, 환상적인 무대 메커니즘으로 마법 같은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며 남녀노소 전 관객층의 사랑을 받고 있는 명작이다. 전세계 30개국, 300개 도시, 15개 언어로 공연이 올려졌으며 ‘오페라의 유령’,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등을 만든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작품이다. 무엇보다 2017년 새로워진 ‘캣츠’를 대한민국에서 아시아 최초로 만날 수 있다.

오는 7월 11일 국립극장 해오름에서 개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