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초심으로 돌아간 그의 희망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태우 쇼케이스

김태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태우가 2년 만에 새 음반을 들고 돌아왔다.

김태우는 3일 오후 3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여섯 번째 정규 음반 ‘티-위드(T-WITH)’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그는 새 음반에 타이틀곡 ‘따라가’를 비롯해 ‘디렉터스 컷’ ‘니가 고파’ ‘선라이즈’ ‘느낌적인 느낌’ ‘시원해’ ‘시간’ 등 총 10곡을 담았다. ‘태우와 함께’라는 의미의 음반명처럼, 다양한 뮤지션들과 호흡을 맞췄다. god 손호영을 비롯해 매드클라운, 2PM 준케이·옥택연, 펀치, 키스 등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김태우는 ‘니가 고파’를 두고 “매드클라운이 가사까지 써준 노래”라며 “사실 당초 손호영의 피처링은 예정돼 있지 않았다. 가이드 녹음을 하는데 god 노래 같은 느낌을 받았고, 손호영이 시작해줬으면 했다”고 회상했다. 또 ‘디렉터스 컷’은 “소속사 가수인 키스에게 곡을 부탁했다. 우리가 처음 만난 날을 가사로 담았더라”며 “내가 하고 싶은 말이었고, 그래서 1번 트랙에 실었다”고 설명했다.

김태우는 가장 애착가는 곡으로 “이번 음반은 제작 기간이 길었던 만큼 시간과 정성을 많이 쏟았다. 고를 수가 없다”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태우 쇼케이스

김태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따라가’는 경쾌한 어쿠스틱 기타 선율이 돋보이는 곡으로, 김태우의 청량한 음색이 조화를 이룬다.

김태우는 “최근 가사가 갖고 있는 힘이 사라지는 느낌을 받았다. 가사가 별로 중요하지 않은 파트가 된 느낌”이라며 “이번 음반엔 특히 가사를 중요하게 생각했다. 많은 분들이 가사를 듣고, 곱씹으며 자신의 삶에 대입해 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작업했다”고 바랐다.

이어 “올 여름을 시원하게 만들어줄 음반을 만들고 싶어서 템포도 빠르게 했고, 음색도 청량감을 더했다. 시원함, 희망, 힐링에 대한 생각을 계속하며 노래를 만들었다”면서 “초심으로 돌아간 느낌이다. 녹음실에서 밤을 새워도 하나도 피곤하지 않고 즐거웠다”고 말했다.

김태우는 지난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당시를 되돌아보며 “2006년 ‘하고 싶은 말’을 내며 솔로로 데뷔했다. 당시 활동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정말 떨렸다. 혼자서 처음부터 끝까지 노래를 한다는 건 처음이었기 때문에 마치 다시 데뷔하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또 “많은 것을 배운 10년이었다. 가수, 연예인이 아니라 인간으로서 많은 걸 배웠다”며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도 알았다. 의지가 꺾이면 안된다는 것도 알았다”고 덧붙였다.

김태우는 이날 오후 6시 신보를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