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왕은 사랑한다’ 출연 이유? “많은 걸 느끼고 경험할 수 있을 것 같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윤아,왕은사랑한다,제작발표회

소녀시대 윤아가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임윤아가 ‘왕은 사랑한다’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임윤아는 3일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MBC ‘왕은 사랑한다’ (감독 김상협, 작가 송지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임윤아는 극중 꽃처럼 아름다운 왕원(임시완)과 왕린(홍종현)의 브로맨스 결계를 한 순간에 무너뜨린 유일한 여인인 은산 역을 맡았다.

이날 임윤아는 “은산 캐릭터가 가진 감정, 상황들이 다양하다. 그래서 은산을 연기하면 내가 느끼고 경험할 수 있는 게 많아지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은산과 왕원-왕린 세 남녀의 관계도 너무 흥미롭고 궁금했기 때문에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탐미주의 멜로 팩션 사극. 오는 1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