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엔터, 신예 발굴 프로젝트 진행…합격자 계약 가능성有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신인배우 발굴 프로젝트 /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신인배우 발굴 프로젝트 /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다양성 영화 신인배우 발굴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사람엔터테인먼트와 경기영상위원회, 씨네21이 다양성 영화 신인배우 발굴 오디션을 진행한다. 1차 서류 접수는 지난 6월 28일부터 진행되었으며 오는 4일에 마감된다. 1차 서류 심사 합격자를 대상으로 영상심사가 이루어진다.

최종 오디션은 8월 5일~6일 경기도 파주시 소재 명필름 아트센터에서 개최 예정인 다양성 영화 페스티벌 중 진행되며 영화 감독 및 제작사 대표, 경기영상위원회 위원, 연예 엔터테인먼트사 대표 등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최종 합격자는 경기영상위원회 G-시네마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활동하게 되며 씨네21 매거진에 인터뷰가 게재된다. 또한 합격자가 원하는 경우 사람엔터테인먼트와 에이전시 계약을 맺을 수 있다.

사람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0여년간 영화 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은 물론 문화 콘텐츠 저변 확장을 위해 고민해왔다”며 “급변하는 산업 구조 속 시장의 논리뿐 아니라 공공선을 지탱하는 지적이고 윤리적인 수단으로서 영화의 다양성이 추구되어야 한다는 점에 공감해 다양성 영화 산업 육성에 협력하기로 결정했다”며 신인배우 발굴 오디션의 취지를 밝힌 바 있다.

영화 전문 주간지 ‘씨네21’의 주성철 편집장 역시 1111호에서 신인 배우의 고충을 전하며 “어떤 식으로든 신뢰할 만한 ‘공식적인’ 자리와 통로를 만들고 싶다는 바람을 담아 3사가 주관하는 신인배우 오디션과 페스티벌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다음호부터 2주 연속 커버 촬영도 진행한다”고 덧붙이며 다양성 영화 페스티벌과 오디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오디션에 관련된 자세한 내용 및 오디션 지원서는 사람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사람엔터테인먼트는 고성희, 권율, 김재영, 변요한, 윤계상, 이제훈, 이하늬, 조진웅, 지우, 최원영, 한예리 등 충무로가 사랑하는 배우들이 소속된 매니지먼트사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