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김태우 “새 음반, 시간과 정성을 많이 쏟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김태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태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태우가 새 음반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김태우는 3일 오후 3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여섯 번째 정규 음반 ‘티-위드(T-WITH)’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그는 “이번 음반은 제작 기간이 가장 길었다. 시간과 정성을 많이 쏟았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애착이 가는 곡을 꼽을 수 없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2년 만에 내놓는 김태우의 새 음반에는 타이틀곡 ‘따라가’를 비롯해 ‘디렉터스컷’ ‘니가 고파’ ‘선라이즈’ ‘느낌적인 느낌’ ‘시원해’ ‘시간’ 등 총 10곡이 담겼다. 손호영을 비롯해 매드클라운, 2PM 준케이·옥택연, 펀치, 키스 등과 컬래버레이션 호흡을 맞췄다.

‘따라가’는 경쾌한 어쿠스틱 기타 선율이 돋보이는 곡으로, 김태우의 청량한 음색이 조화를 이룬다.

김태우는 이날 오후 6시 신보를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