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여자’ 최윤소, 新악녀의 힘은 ‘대본 열공’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윤소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최윤소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최윤소의 연기비결은 대본 열공이였다.

최윤소는 KBS2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에서 신흥악녀로 구해주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그가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으며 열혈 모드에 돌입한 순간들이 포착됐다.

물오른 미모와 함께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이며 구해주 캐릭터에 몰입력을 불어넣고 있는 최윤소는 틈날때 마다 대본에 집중, 세심하게 대사를 체크하고 있다.

한편 ‘이름 없는 여자’에서 최윤소는 회차가 거듭 될수록 존재감을 드러내며 극의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름 없는 여자’는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