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원수’ 이보희, 최자혜 죽음에 분노 “박은혜 피를 말릴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달콤한 원수'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달콤한 원수’ 방송화면 캡처

‘달콤한 원수’ 박은혜가 김희정의 계략으로 살인자가 될 위기에 처했다.

3일 방송된 SBS 아침연속극 ‘달콤한 원수’(극본 백영숙, 연출 이현직) 16회에서는 무죄 판결을 받는데 실패하는 오달님(박은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달님은 연인 홍세강(김호창)의 도움을 받아 변호사를 선임, 누명을 벗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변호사 역시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하지만 또 다른 계략이 달님을 기다리고 있었다. 달님이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을 안 마유경(김희정)이 “증거가 없다면 만들어서라도 유죄 판결을 받게 하겠다”고 말한 것.

이에 유경은 앞서 자신을 찾아왔던 목격자에게 연락했다. 정재희(최자혜)의 사고를 목격한 이 목격자는 당시를 똑똑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그는 “얼굴은 못 봤지만 어떤 옷을 입었는지는 기억한다”면서 재희와 세나의 싸움 장면을 묘사했다.

그러자 유경은 큰돈을 쥐어주며 “파란색 줄무늬 옷을 입고 머리를 묶은 여자를 봤다고 얘기하면 이 돈의 두 배를 주겠다”고 말했다. 유경이 말한 인상착의는 달님이 입고 있던 옷이었다.

약속대로 목격자는 재판에서 달님에게 불리한 진술을 했다.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날 것을 예감했던 달님은 예기치 않은 판결에 당황했고, 자신은 범인이 아니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재판의 결과는 달라질 리 없었다.

한편 정재욱(이재우)은 윤이란(이보희)이 재판에 참여한 검사를 이용, 달님에게 불리한 재판결과를 유도했다는 것을 알았다. 또 이란은 달님의 엄마를 찾아가 가게를 부수며 “당신 딸이 내 딸에 한 짓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억울? 당신 딸 때문에 내 딸이 죽었다. 믿어달라는 말보다 살려달라는 말을 하게 될거다. 당신 딸 지옥 끝까지 쫓아가서 피를 말려버리고 말겠다”고 독설, 이란이 달님을 향한 분노를 멈추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달콤한 원수’는 ‘마장동 마녀 칼잡이’ 오달님의 통쾌한 인생 역전극이자 철천지원수에서 달콤한 연인이 되는 오달님과 최선호의 반전 밀당 로맨스로,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