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김용만, “김성주와 안정환, 서로 복제하기 시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성주, 김용만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김성주, 김용만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김성주와 김용만이 ‘절친 형제’다운 폭로전을 펼쳤다.

3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제 2의 전성기를 맞은 김용만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여행 메이트이자 절친한 김성주, 안정환과는 연신 폭로전을 펼쳤다.

김성주는 “김용만이 제 2의 전성기를 맞게 된 것은 전적으로 나와 안정환의 덕”이라며, “방치돼있던 김용만을 빛으로 이끈 게 우리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용만은 발끈하면서도 눈물 없인 들을 수 없는 긴 공백 기간 동안의 일화를 자진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용만은 복귀 후 달라진 예능 환경에 대한 고충을 고백하기도 했다. 김용만은 “리얼 버라이어티에 도전하며 촬영 초기에는 하품조차 함부로 할 수 없었다”고 사연을 공개했다. 이어 김용만은 김성주, 안정환에 대한 ‘디스’도 서슴지 않았는데, 그는 “김성주와 안정환이 서로를 복제하기 시작했다”며, “서로 ‘따라쟁이’가 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