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이준혁의 박쥐처세술… 비리검사 완결판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밀의 숲' 이준혁

‘비밀의 숲’ 이준혁

배우 이준혁이 인간 본질적인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이준혁은 tvN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에서 열등감과 자격지심으로 똘똘 뭉친 비리 검사 서동재로 열연 중이다. 극 중 서동재는 황시목(조승우)·이창준 검사장(유재명) 등 대부분의 등장 인물들과 대립구도를 펼치며 독기 가득한 표정과 표독스러운 말투로 항상 칼날을 세우고 있다.

특히 자신이 불리하다 싶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서동재의 모습은 유독 얄밉고 비열해 보인다. 재벌 2세 같은 외모와 달리 바닥부터 치고 올라온 탓일까, 간이고 쓸개고 다 빼줄 것처럼 굴다가도 상황에 따라 유리한 쪽으로 대처하는 재빠른 능력은 딱 이솝 우화의 ‘박쥐’가 떠오른다. 증거 조작은 물론 증인 매수, 거래 등 갖은 방법을 동원하며 ‘비리검사 완결판’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이런 서동재의 모습을 보며 마냥 분노하고 미워 할 수는 없다. 드라마에서 이준혁은 서동재 캐릭터를 통해 누구보다 충실하게 인간 본연의 모습을 연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열등감과 자격지심으로 똘똘 뭉쳐 야망이 남다른 서동재는 오른팔처럼 따르고 충성하던 검사장에게 버림 받았고,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 되면서 생각과 다르게 돌아가는 상황 때문에 자연스레 두려움에 휩싸여 악에 받쳐 있는 상태다.

또한 검사로서의 정의와 윤리보다는 자신의 위치, 인간 개인의 욕망을 위해 이쪽 저쪽 상황에 따라 대처하는 ‘박쥐처세술’을 선보이기 때문에 시시각각 감정 변화가 많은, 인간 내면의 어두운 면모를 갖췄다. 이준혁은 이런 캐릭터의 과거와 복잡한 심리 상태, 특징 등을 오롯이 해석해냈고 디테일 한 연기로 보다 풍부하게 표현, 다른 인물들과 차별화된 ‘캐릭터의 맥’을 잡아가며 드라마에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비밀의 숲’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