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의 방-화투판 살인사건’, 유일한 단서는 혈흔…범인을 찾아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셜록의 방' / 사진제공=MBC

‘셜록의 방’ / 사진제공=MBC

‘셜록의 방’이 열린다.

MBC ‘셜록의 방’이 3일 오후  11시 10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타임슬립 과학수사대 ‘셜록의 방’은 우리가 미처 몰랐던 극강의 과학수사 세계를 보여주며 CSI보다 리얼하고 드라마보다 현실적인 극강의 과학적 서스펜스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사반장 정형돈을 필두로 추리 소설 마니아 조우종, 연예계 눈칫밥 13년 차의 이특, 신 내린 듯한 촉을 자랑하는 지민, 연예계의 코난 딘딘, 그리고 과학수사의 살아있는 전설인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반장이 사건 해결에 도전한다.

6인의 셜록이 수사를 위해 돌아간 1994년 ‘화투판 살인사건’ 현장의 벽과 바닥은 핏자국으로 가득했다. 두 사람이 머리를 가격 당한 상황에서 사건의 직접적 목격자이자 피해자는 모호한 진술을 남기고 사망해버린다.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미궁 속으로 빠진 수사에 용의자만 3명이 지목된 가운데, 과연 핏방울로 범행도구와 움직임의 동선, 범인의 모습까지 알아낼 수 있을까? 현장에 거미줄처럼 얽혀있는 붉은 실이 알려주는 사건 해결의 단서는 무엇일까? 미드 ‘덱스터’를 연상케 하는 과학수사의 현장이 공개된다.

수사를 미드 ‘덱스터’로 배웠다며 추리에 자신감을 보이는 딘딘과 핏방울이 제일 굵은 곳을 가리키며 수사망을 좁혀가는 이특. 이에 질세라 조우종이 벽면에 남은 핏자국의 높이를 근거로 범인을 유추하고 나섰다. 또 셜록들의 추리를 검증할 진짜 과학수사대 권일용 전 경정이 출연해 미드보다 쫄깃한 실사판 과학수사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쏟아지는 가설과 추리를 증명하기 위한 수사관들의 몸부림! 과학수사로 드러난 사건의 진실이 3일 오후 11시 10분 ‘셜록의 방’에서 밝혀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