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귀화, ‘조작’ 출연 확정… 남궁민 조력자 役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최귀화 / 사진=원앤원스타즈 제공

최귀화 / 사진=원앤원스타즈 제공

최귀화가 SBS ‘조작’ 출연을 확정했다.

3일 최귀화의 소속사 원앤원스타즈는 “최귀화가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조작’은 사회 부조리에 대한 현실을 파헤치는 기자들을 모습을 그린 드라마로 남궁민이 괴짜 매체 애국신문을 대표하는 특급 기레기 한무영 역을 맡았다. 유준상은 대한민국 대표 보수언론 대한일보의 스플래쉬 팀장 이석민 역을, 엄지원은 한 번 문 사건은 절대 놓지 않는 화통하면서도 정열적인 검사 권소라 역을 맡았다.

최귀화는 ‘조작’에서 영범파 보스이자 남궁민의 조력자 양추성 역을 연기한다. 거칠고 투박한 조직의 보스 이미지와 전혀 다른 해외 유학파 출신의 스마트한 인물. 적재적소에 맞게 조직을 체계적이게 관리해 신뢰를 얻는다.

최귀화는 지난해 다수의 영화에서 강렬하고 임팩트 있는 연기를 선보여 영화계  신 스틸러로 급부상했다. 스크린에서 그 누구보다 활발하게 활약 중인 최귀화의 ‘조작’ 출연 소식은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최귀화는 ‘조작’ 출연과 함께 하반기에 영화 ‘택시운전사’ ‘일급기밀’ ‘원더풀라이프’ ‘범죄도시’ 등에 얼굴을 내비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