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당 김태민 아닌, 배우 김태민으로” (인터뷰②)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태민,인터뷰

‘프로듀스101 시즌2’ 김태민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김태민은 아직 자신의 매력이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때 연극부에 들면서 처음 시도해봤던 연기가 즐거웠던 이유도 그것이다. 연기는 김태민이 몰랐던 자신의 모습들을 이끌어내 줬다. 이제,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이 아닌 배우 김태민에게서 발견될 새로운 매력들이 궁금하다.

10. ‘프로듀스101’ 시즌2 마지막 생방송 날, 하차 후 오랜만에 국민 프로듀서들을 만났다. 당시 기분이 어땠나.
김태민: 새로웠다. 친구들이 하는 무대를 국민 프로듀서들 입장에서 지켜보는데 같이 지낸 시간이 많다 보니까 다들 잘 됐으면 좋겠더라. 그냥 20명 통째로 데뷔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마음이 아프기도 했다. 떨어진 사람들을 보면 슬프고, 데뷔하는 사람들을 보면 즐겁고. 희비가 교차하는 시간이었다.

10. 프로그램이 끝났다는 실감은 나나.
김태민: 생방송이 끝나고 나서 스태프 분들이랑 다 같이 사진도 찍고 인사도 했다. 그때부터 실감이 났다. 끝났구나.

10. 이제 ‘프로듀스101’ 출신을 지우고, 배우 김태민으로 도약할 차례다.
김태민: 연기자로는 아직 부족해도 열심히, 후회 없이 노력할 거다. 허당 끼 있는 김태민이 아닌 멋있는 배우가 돼서 다시 나타나고 싶다.

10. 배우는 언제부터 꿈 꿨나.
김태민: 고등학교 1학년 때 연극부에 들어갔는데 원래 엄청 소심했다. 그런데 연극을 준비하면서 성격도 바뀌고, 또 무대에 올라가니 뭔가 좋더라. 그때부터 흥미를 갖게 됐다.

10. 혹시 첫 연극 무대가 기억나나. 무슨 역할을 맡았나.
김태민: 양아치 역할이었다! 사실 연기는 잘 못했다.(웃음) 처음 하는 거라, 즐겼던 것 같다. 연기를 하면 제가 몰랐던 모습도 많이 나오고, 무엇보다 (캐릭터에) 집중할 수 있다는 게 좋다.

10. 김태민의 ‘인생 영화’가 있다면.
김태민: ‘쥐라기 월드’를 제일 좋아한다. 감명 깊게 봤다. 제가 공룡을 좋아한다.(웃음) 그리고 연기나 CG, 스토리도 좋았다.

10. 그럼, 드라마는. 최근에 즐겨본 드라마가 있나.
김태민: 최근에는 바빠서 드라마를 챙겨보진 못했고, 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를 첫 화부터 끝까지 봤는데 너무 슬펐다. 극중 공유 선배님이 하늘로 부스스 올라갈 때 김고은 선배님이 우시는데 너무 잘하시는 거다. 연기는 김고은 선배님처럼!

10. 롤 모델이 있나.
김태민: 박보검 선배님이다. 연기력은 물론, 평소 인성도 좋으시지 않나. 배울 점이 많은 것 같다.

10. 그렇다면, 김태민만의 매력은 무엇일까.
김태민: 저는 제 매력이 뭔지 모른다. 아,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머리감고 나오는 모습이 나와서, 그걸로 팬 분들이 숙취 음료 광고로 합성해주신 걸 봤다. 그런 모습도 좋아해주시더라.(웃음) 그냥 그런 게 다 저인 것 같다.

김태민 팬미팅 포스터 / 사진제공=한아름 컴퍼니

김태민 팬미팅 포스터 / 사진제공=한아름 컴퍼니

10. 7월 16일, 첫 팬미팅을 앞두고 있다.
김태민: 설레기도 하고 긴장도 많이 된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 이런 생각도 많이 하고 긴장과 설렘이 반반이다.

10. 무료 팬미팅으로 진행하는 대신, 입장료로 팬들에게 쌀과 라면 등을 받기로 했다. 해당 물품들은 김태민과 팬들의 이름으로 좋은 일에 쓰일 예정이라고.
김태민: 저도 라면 하나 들고 가려고 한다.(웃음) 첫 번째 팬미팅이라 좋은 의미를 담게 됐다.

10. 정식 데뷔 전에 팬 미팅을 여는 것이다.
김태민: 그럼에도 사랑해주시고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있어서 감사하고. 그게 제일 크다, 감사한 것.(웃음)

10. 팬들의 반응을 자주 찾아보는 편인가.
김태민: 응원 글들을 많이 찾아봤다. 장폐색증으로 수술하고 나서 ‘태민아, 건강 길만 걸어’라는 문구를 봤는데, 마음에 와 닿았다. 꽃길 걷기 전에 일단 건강 길부터 걷자고…(웃음)

10. 팬미팅에 대해 힌트를 줄 수 있을까.
김태민: 김태민의 깜짝 선물이라고 생각해주시면 될 것 같다.

10. 혹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나 역할이 있다면.
김태민: (눈을 빛내며) 저는 멜로. 사실 장난이고(웃음) 다 해보고 싶다. 귀신 역할도 좋고 의자 역할도 좋고, 다 해보고 싶다.

10. 이제 딱 2017년이 반 남았다. 계획이 있다면.
김태민: 원래 대학교에서 음악예술학과를 전공했었는데 자퇴했다. 아예 연극영화과로 들어가고 싶어서 다시 입시를 준비하려고 한다. 이번 연도가 생각지도 못하게 바쁘게 됐다. 상반기에는 ‘프로듀스101’ 시즌2로 하반기는 입시로. 바쁜 게 좋은 것 같다. 스무 살 때 쉬는 시간을 갖고 가만히 있어봤는데 재미가 없더라.(웃음)

김태민,인터뷰

‘프로듀스101 시즌2’ 김태민/사진=이승현 기자lsh87@

10. 5년 뒤, 김태민은 어떤 모습일까.
김태민: 소소하게만이라도, 잊히지 않고 꾸준히 사랑받는 배우 김태민을 기다리면 되겠지?(웃음)

10. 어떤 배우가 되고 싶나.
김태민: 긍정적이고 스스로 후회하지 않는 배우, 무엇보다 많은 분들이 인정해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

10. 김태민에게 힘이 되는 한 마디.
김태민: 스스로 응원을 많이 해주는 편이다. ‘잘할 수 있어’, ‘하던 대로 하자’. 긴장될 때 도움이 많이 되는 말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