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장산범’, 스릴러텔러 허정 감독의 귀환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장산범'

‘장산범’

2013년 8월 ‘숨바꼭질’을 통해 560만 관객을 사로잡으며 ‘스릴러텔러’의 1인자로 우뚝 선 허정 감독이 오는 8월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소재로 한 영화 ‘장산범’으로 돌아와 다시 한 번 관객들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신선한 소재, 충격적 전개를 통해 560만 관객을 사로잡은 ‘숨바꼭질’의 허정 감독이 ‘장산범’으로 돌아와 다시 한 번 관객을 홀릴 예정이다. 전작 ‘숨바꼭질’에서 익숙하고 일상적인 공간인 ‘집’에 숨어든 낯선 이가 주는 공포에 주목한 허정 감독은 이번 ‘장산범’에선 낯선 곳에서 들리는 익숙한 ‘목소리’에 주목, 전에 없던 새로운 미스터리 스릴러를 탄생시켰다.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 ‘장산범’은 허정 감독의 전작 ‘숨바꼭질’과 같이 괴담을 소재로 하고 있다는 것과 한 가족에게서 일어나는 사건을 다루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하지만 ‘숨바꼭질’에서 ‘공간’에 집중했다면 이번 ‘장산범’에선 ‘소리’에 포커스를 맞췄다.

허정 감독은 “낯선 이에게 익숙한 목소리가 들릴 때 사람들이 무서워할 것이다”라는 시각으로 접근, “눈에 보이는 것도 무섭지만 귀로만 들렸을 때는 상상까지 하게 되어 오히려 더 무서운 지점들이 있을 것이다”며 소리만 들어도 무서움을 느낄 수 있는 ‘장산범’만의 매력에 대해 전했다. 이처럼 익숙하고 믿고 있던 소리에서 기인한 두려움과 불안한 감정을 본인의 주 장기인 예측할 수 없는 전개 그리고 탄탄한 시나리오로 풀어냈다.

‘장산범’은 오는 8월 중순 개봉 예정.

숨바꼭질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