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자의 바다’ 김주영, 오승아에 “자주 만날 수 있을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그 여자의 바다' / 사진=방송 캡처

‘그 여자의 바다’ / 사진=방송 캡처

‘그 여자의 바다’ 오승아가 김주영을 만났다.

3일 방송된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 91회에서는 윤수인(오승아)이 과거 연인이었던 최정욱(김주영)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수인과 최정욱은 우연히 만났다. 최정욱은 “얘기 좀 하자”며 윤수인과 함께 카페로 향했다.

최정욱은 “오랜만이다. 서울에 사는 거냐. 인천 떠났다는 얘기 듣고 마음이 안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결혼은 했냐”고 물었다.

또 최정욱은 “어머니 소식은 들었냐”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그는 “정말 안 됐다”라며 윤수인을 위로했다.

최정욱은 “여긴 어쩐 일로 온 거냐”고 물었지만 윤수인은 “그냥 누구 좀 만나려고요”라며 자세한 답을 회피했다.

최정욱은 “나 서울 출장 자주 오니까 자주 볼 수 있을까”라고 물었지만 윤수인은 “그만 가보겠다”라며 자리를 피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