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 금 목걸이+선글라스… ‘힙합 소울’ 충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죽어야 사는 남자'/사진제공=도레미엔터테인먼트

MBC ‘죽어야 사는 남자’/사진제공=도레미엔터테인먼트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의 코믹 스틸컷이 공개됐다.

오는 7월 19일 첫 방송을 확정 지은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극본 김선희)가 중동의 백작으로 변신한 최민수의 유쾌한 매력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스틸을 공개했다.

이번 작품에서 1970년대 후반 중동으로 건너가 작은 왕국의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이 된 ‘장달구’ 역을 맡은 최민수는 캐릭터와의 완벽한 싱크로율을 위해 외모부터 연기에 이르기까지 깜짝 이미지 변신을 예고해 많은 사람들의 지대한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때문에 이번에 공개된 스틸 속 최민수의 유쾌한 모습은 드라마에서 보여줄 ‘최민수표’ 코믹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최민수는 흥겹게 리듬을 타고 있는 듯한 제스쳐로 눈길을 끈다. 중동의 럭셔리한 석유 재벌을 떠올리게 하는 화이트 컬러 의상을 입고 시크한 블랙 선글라스까지 끼고 있는 최민수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유쾌한 손짓과 다이나믹한 표정과 완벽한 대비를 이루며 보는 이들의 폭소를 유발하기 충분한 것. 여기에 랩퍼 뺨치는 스웨그로 무장한 최민수는 백작 캐릭터와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동시에 시청자들의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낼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최민수의 코믹한 스틸 공개로 벌써부터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는 ‘죽어야 사는 남자’는 ‘메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고동선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아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한편, MBC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로 ‘군주-가면의 주인’의 후속으로 오는 7월 19일 첫 방송 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