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인물관계도 공개… 임시완-임윤아-홍종현 예측불가 ‘삼각로맨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왕은 사랑한다'/사진제공=MBC ‘왕은 사랑한다’ 공식 홈페이지 제공

MBC ‘왕은 사랑한다’/사진제공=MBC ‘왕은 사랑한다’ 공식 홈페이지 제공

‘왕은 사랑한다’의 인물관계도가 공개됐다.

MBC‘왕은 사랑한다’(감독 김상협, 작가 송지나)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탐미주의 멜로 팩션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송지나 작가와 김상협 PD가 의기투합하고 임시완-임윤아-홍종현-오민석-정보석-장영남-박환희-추수현 등이 출연한다.

‘왕은 사랑한다’ 측은 엇갈린 사랑과 욕망의 중심에 설 세 남녀 왕원(임시완), 은산(임윤아), 왕린(홍종현)의 측근들은 물론 대립관계까지 일목요연하게 담겨 있는 인물관계도를 공개했다. 특히 얽히고 설킨 캐릭터간의 섬세한 감정이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예고해 기대감을 자극한다.

특히 왕원-은산-왕린의 ‘삼각 러브라인’이 눈길을 끈다. 극중 왕원과 왕린은 어린 시절부터 주군관계를 넘어 마음을 나눈 유일한 벗이다. 하지만 이들의 브로맨스 결계를 한 순간에 무너뜨린 은산의 등장으로 갈등을 빚게 될 예정. 이에 인물관계도에는 왕원과 왕린의 사랑의 작대기가 은산을 향해 있다. 반면에 은산은 그 어디에도 하트 표시가 닿아 있지 않아 감춰져 있는 은산의 마음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범상치 않은 분위기의 왕원 가족관계에 이목이 집중된다. 왕원은 고려의 왕인 충렬왕(정보석)과 대원제국의 황제 쿠빌라이 카안의 딸인 원성공주(장영남) 사이에 태어난 역사상 최초의 혼혈 왕세자다. 왕원의 부모인 충렬왕과 원성공주는 부부임에도 불구하고 궁내 권력을 두고 대립을 펼치며 긴장감 넘치는 관계를 유지할 예정. 특히 두 사람은 아들 왕원과도 살얼음 같은 케미를 예고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무엇보다 ‘고려의 숨은 실세’ 송인(오민석)과 주변 인물들에 관심이 쏠린다. 송인은 충렬왕을 조정하며 왕원을 끊임없이 위기에 내몰게 한다. 특히 송인의 사람 중 하나인 옥부용(추수현)은 충렬왕의 여자인 동시에 송인의 정인으로 등장해 또 다른 치명적인 멜로를 선보일 예정이다.

은산의 주변에는 그의 든든한 지원군이 위치해 있어 관심을 집중시킨다. 사랑하는 딸 은산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한 아버지 은영백(이기영)은 은산과 남다른 ‘부녀케미’를 펼칠 것으로 관심을 모은다. 또한 산의 스승 이승휴(엄효섭)와 은산과 운명이 뒤바뀐 몸종 비연(박지현)은 극의 전개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왕원-은산-왕린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관계들이 얽히고 설켜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전개할 것을 기대케 한다. 특히 세 사람의 러브라인과 이들을 둘러싼 입체적인 캐릭터들이 극의 재미를 배가 시키며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팩션 멜로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현재 촬영을 종료하고 후반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오는 7월 MBC에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