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군 면제 판정 후 의미심장한 첫 SNS…’인터넷 전쟁’ 캡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유아인 인스타그램

/ 사진제공=유아인 인스타그램

배우 유아인이 악플러를 비판하는 가사를 캡처한 사진을 SNS에 올렸다.

유아인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서태지의 노래 ‘인터넷 전쟁’ 속의 가사 일부분을 올렸다. 또 동시간대에 태양 사진과 함께 “The sun will rise, in every morning(태양은 매일 아침 뜰 것이다)”라는 문구를 올렸다.

유아인은 ‘인터넷 전쟁’ 속 “경직된 넌 침 튀면서 무식한 억지만 늘어놨고”를 강조했다. ‘인터넷 전쟁’은 2000년 서태지의 6집 ‘울트라맨이야’에 수록된 곡으로 악성 댓글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The sun will rise, in every morning.(내일의 태양이 뜬다)”라는 글은 오바마 대통령이 한 말로, 희망과 극복의 의지를 담아냈다.

 

한편, 유아인은 지난달 27일 병역 면제 판정을 받았다. 오른쪽 어깨 골육종 악화가 사유로, 2015년 12월 첫 신체검사 후, 4번의 재검사를 통해 받은 결과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