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북남미-동남아시아-호주에 이은 일본 ‘윙스 투어 재팬 에디션’ 성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북남미와 동남아시아, 호주에 이어 일본까지 ‘윙스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방탄소년단은 5월 30일~6월 1일 일본 오사카, 7일 히로시마, 14일~15일 나고야, 20일~22일 사이타마, 24일~25일 후쿠오카, 7월 1일~2일 삿포로에서 ‘2017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 3 윙스 투어 재팬 에디션(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III THE WINGS TOUR ~Japan Edition~)’을 열고 일본 전역 6개 도시 14만 5천여 팬들을 만났다.

방탄소년단의 ‘윙스 투어 재팬 에디션’은 모든 도시의 전 회차 공연 전석 매진은 물론 미처 티켓을 구하지 못한 팬들의 쏟아지는 요청에 추가로 오픈한 시야 방해석과 입석까지도 모두 매진을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은 ‘윙스 투어 재팬 에디션’만을 위해 지난 5월 발표한 7번째 일본 싱글인 ‘피 땀 눈물(血、汗、涙)’ 무대를 선보이며 팬들의 성원에 보답해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윙스 투어를 통해 일본의 아미 여러분을 만날 수 있어서 정말 기쁘고 감사하다. 우리의 공연은 우리가 그냥 무대를 보여드리고, 여러분이 그것을 단순히 보는 것이 아니라,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우리는 지금 서로 교감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했으면 좋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최근 한국인 최초로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5인’에 선정되며 전 세계적인 영향력을 입증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