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조승우, 파격적 특임검사 발탁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밀의 숲'

‘비밀의 숲’

‘비밀의 숲’ 조승우가 특임검사로 파격 발탁됐다.

2일 방송된 tvN ‘비밀의 숲’에서는 서부지검의 비리가 밝혀짐에 따라 황시목(조승우)을 특임검사로 임명하는 이창준(유재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동재(이준혁)는 김가영(박유나)의 핸드폰을 가지고 있다가 황시목과 한여진(배두나)에게 발각됐다.

이에 따라 이창준은 박무성(엄효섭)과 김가영을 죽은 용의자로 지목된 박경완은 기소 유예, 서동재에게는 징계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영은수(신혜선)는 서동재를 불러냈다. 그는 서동재에게 김가영을 죽이려 했던 것을 알고 있다고 협박하면서 “검사장한테 모두 뒤집어 씌우라”라고 말했다. 서동재는 영은수의 목을 졸랐지만 본인이 깜짝 놀라 손을 뗐다. 영은수는 황시목이 서동재를 의심하자 그 의심을 벗겨 내기 위해 거짓 협박을 했다. 영은수는 황시목에게 “서동재는 범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서부지검에 위기가 찾아왔다. 성문일보를 통해 박무성이 서부지검 검찰 스폰서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황시목은 한여진에게 “범인은 처음부터 이 순간을 기다렸을 것”이라면서 “박무성이 스폰서라는 사실이 밝혀지지 않아서 화가 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부지검은 또 다시 폭로 당했다. 경찰이 박경환의 자백을 강요하면서 폭력을 가했고, 이를 담당한 것이 서부지검이라는 것.

이창준은 4급 이상 검사들을 강당으로 불러 모은 뒤 “독립성 보장을 위해 특임검사를 도입한다”면서 “특임검사는 황시목이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