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엄효섭 정체 밝혀졌다… 유재명 곤혹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밀의 숲'

‘비밀의 숲’

‘비밀의 숲’ 안효섭의 정체가 밝혀졌다.

2일 방송된 tvN ‘비밀의 숲’에서는 성문일보를 통해 박무성(엄효섭)이 서부지검 검찰 스폰서라는 사실이 드러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창준(유재명)은 검찰의 고위 간부들을 부른 뒤 “오늘부터 회식은 없다”면서 “이 일은 조용히 지나갈 것”이라고 단속 시켰다.

이창준은 이윤범(이경영)과 검찰 청장(선우재덕)이 있는 곳으로 향했다. 이창준은 “사실인가?”라는 말에 “아니다. 뇌물 건넸던 사람도 전혀 모른다. 정면 돌파할 것이다. 감출 것도 두려울 것도 없다”고 말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