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신혜선, 이준혁에 덫을 놓다… 범인 아니라 확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밀의 숲'

‘비밀의 숲’

‘비밀의 숲’ 신혜선이 이준혁에게 협박한 뒤 사실을 밝혀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2일 방송된 tvN ‘비밀의 숲’에서는 영은수(신혜선)가 서동재(이준혁)에게 협박을 하고 목숨을 위협받았다.

이날 영은수는 서동재에게 “내가 원하는 건 검사장이다. 검사장한테 뒤집어씌우라”라면서 “내가 이 기회를 얼마나 기다렸는데. 전문 아니야. 남한테 뒤집어씌우는 거. 황선배도 선배 의심한다. 검사장한테 덮여 씌어라. 장인이라는 인간까지”라고 말했다.

이에 서동재는 “이 나라 사형 안 시킨다. 감옥에서도 시퍼렇게 두 눈 뜨고 복수할거다. 감옥이나 제대로 갈 거 같아? 너나 나나 다 죽어”라고 반문했다.

그렇지만 영은수는 “죽으면 죽는 거지. 아들이 연쇄살인범 되는 것보다 죽는 게 낫다”면서 “검사님이랑 공범 다 봤다고 할 거”라고 말했다.

이에 서동재는 영은수의 목을 졸랐고, 영은수가 기절하자 기겁했다. 서동재는 “안 죽였어”라고 했고, 영은수는 “그럴 줄 알았다”고 답한 뒤 황시목(조승우)에게 갔다.

영은수는 “서동재가 검사가 범인이면 선배님 앞에 서지도 못한다”라고 서동재는 범인이 아니라고 확신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