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어색+웃음, 반가운 첫 손님맞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효리네 민박'

‘효리네 민박’

‘효리네 민박’이 첫 손님을 받았다.

2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첫 손님을 받는 이효리와 이상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는 “발랄한 비명 소리는 뭐지”라는 유쾌한 멘트와 함께 단체 손님을 받았다.

한 손님은 “니 순심이 아닌가”라며 이효리의 강아지 순심이를 알아보기도 했다.

이상순과 이효리는 어색하지만 반가운 마음으로 손님들을 반겼다.

이효리는 밝은 손님들에게 “웃음소리가 밝다”라고 웃어 보였다.

이상순은 발가락 양발을 신은 손님에게 “무좀 있나 보다”고 농담을 건넸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