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류화영, 안효섭에 “자괴감 밀려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안효섭이 류화영의 질투를 귀여워했다.

2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변라영(류화영)은 박철수(안효섭)와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변라영은 “자괴감이 밀려온다. 카페 앉은 사람 중에 백수는 나 하나 뿐인 것 같다. 게다가 철수 씨까지 직장인 포스 팍팍 풍기니까 난 뭔가”라고 말했다.

변라영은 박철수에게 인사를 하는 직원들을 보고 “예쁜 여직원들 많다. 입사 기준이 미모인가 보다”고 질투했지만, 박철수는 “난 안 보인다”고 웃었다.

변라영은 정장에 스포츠 양발을 신은 박철수에게 양말을 선물한 뒤 “편의점에서 급하게 샀다. 소박하지만 입사선물이다. 정장에 스포츠 양말 불법이다”고 덧붙였다.

변라영은 “난 백수인데 남친은 팀장이고 불안하다 불안해”라고 속삭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