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홍진영 “허경환 위해 신곡 ‘복을 발로 차버렸어’ 만들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런닝맨'

‘런닝맨’

‘런닝맨’ 홍진영이 허경환을 위해 곡을 썼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에이핑크의 손나은·오하영과 배우 손여은·이선빈·이태환 그리고 가수 홍진영이 출연해 커플 레이스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진영은 김영철과 함께한 곡 ‘따르릉’이 대박이 났다고 밝혔다. 이 곡은 원래 허경환에게 돌아가려고 했으나 김영철에게 돌아갔다. 홍진영은 “(허경환을 위해) 한 곡을 더 썼다”면서 “곡 제목은 ‘복을 발로 차버렸어’다”고 말했다.

홍진영은 자연스럽게 노래를 불렀다. 그러나 이를 본 지석진은 “약간 조혜련 느낌이 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